○ 경기도내 31개 시군 올 한해 공공부문 휴게시설 170개소 개선
- 올해부터 시군 종합평가 지표 ‘휴게시설 개선 항목’ 신설 운영한 결과
○ 도, 취약노동자 휴게권 보장의 대한민국 표준 만들어와
- 휴게시설 설치 의무화 등 담긴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통과에 기여
- 내년에는 시군 평가지표에 민간부문 포함해 노동자 휴게권 보장에 박차

노동자 휴게권 보장 앞장선 경기도, 올해 시군과 함께 170곳 휴게시설 개선했다

이영진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11-29 08:45:0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북부=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청소·경비 등 취약노동자 휴게권 보장에 앞장서온 경기도의 노력에 도내 31개 시군이 적극 동참하며 올 한 해 동안 공공부문 휴게시설 170개소를 개선하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는 경기도가 올해 휴게여건 개선문화 확산과 취약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제도화 및 지속가능성을 위해 도내 31개 시군 및 공공기관 종합평가 지표에 ‘휴게시설 개선 항목’을 신설, 운영해온 결과다.  

 

각 시군들 역시 경기도가 추진한 지표 신설의 취지에 적극 공감하며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적극 추진해 왔다.  

 

29일 도에 따르면, 종합평가를 통해 개선 실적을 최종 확인한 결과, 올해 투입된 예산 규모만 총 4억8,000만 원에 달했다. 

 

구체적 내용을 살펴보면, 수원시 등 12개 시군은 비좁은 청사 여건에도 12개의 휴게소를 새로 만들었고, 환기시설 등 전반적인 시설개선을 한 곳은 157곳이나 됐다. 안성시의 경우 지하에 있던 휴게소를 지상으로 이전했다. 

 

1. 휴게시설 신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76pixel, 세로 46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2.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79pixel, 세로 487pixel

0000관 경비 휴게실

00시 미화원 휴게실

 

2. 휴게시설 지상화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3.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50pixel, 세로 262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4.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15pixel, 세로 536pixel

00시 미화원 휴게실

(개선전)

00시 미화원 휴게실

(개선후)

 

특히 양평군의 경우 가장 많은 6,300만원의 예산을 사용했으며, 의정부시 등 6개 시군은 휴게실 개선에 3,000만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했다. 

 

도는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 실현을 위해 2018년 10월부터 공공부문 휴게시설 관리규정 표준안 마련, ‘청소·경비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태스크포스(TF)’ 운영, 제도·법령 개선 건의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3. 휴게시설 개선 내역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5.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224pixel, 세로 918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6.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229pixel, 세로 922pixel

000000소 휴게실

(개선전)

000000소 휴게실

(개선후)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7.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18pixel, 세로 921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noname08.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81pixel, 세로 294pixel

000000소 휴게실

(개선전)

000000소 휴게실

(개선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