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하남시, 추가 택지공급 관련 진행되는 협의 없다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2-12 09:12: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하남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정부의 ‘2.4부동산대책(공공주도3080+)’ 및 ‘하남지역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지정’보도 등과 관련해 최근 신규택지 공급 후보지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10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정부는 신규 공공택지 공급에 앞서 해당 자치단체와 사전에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나, 현재 시는 주관부처인 국토교통부나 사업자인 LH 등과 신규 택지에 대한 어떠한 협의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정부기관이 합동으로 발표한 부동산대책에서 25만호의 신규 공공택지 지정 계획을 밝히자 일부 언론에서 ‘수도권 내 기존에 추진되었다가 해제된 광명.시흥지구와 하남 감북지구가 유력하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최근 초이동, 망월동, 상산곡동 등 일원이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공고된 것 역시 감북동과 초이동 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신규택지 공급이 이뤄질 수 있다는 가능성으로 전해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토지거래계약 허가 구역 공고에 따라 신도시 지정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잇따르고 있으나 이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교산지구의 기업이전대책 수립을 위한 공공주택지구 추가지정에 따른 사항으로 신도시 추가지정과는 무관하다”며, “현재 시와 정부 간에 신규택지 공급을 위해 진행되고 있는 협의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세차익을 노리는 개발업자들에 의한 주민 혼란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