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년보다 높은 기온에 열흘 일찍 개화

[세계로컬핫뉴스] 미동산수목원, 봄의 전령사 ‘복수초’ 활짝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2-17 11:21: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미동산수목원(충청북도산림환경연구소)에 복수초가 개화해 봄을 알리고 있다.

 

이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으로 지난해(2. 23.)보다 열흘 가량 앞선 개화다.

 

 

이른 봄 황금빛 꽃을 피우며 봄의 전령사로 알려진 복수초는 눈 속에서도 피어나 설연화 또는 얼음새꽃 등으로 불리며, 복(福)과 장수(長壽)를 뜻하는 이름과 같이 ‘영원한 행복’ 이라는 꽃말을 가지고 있다. 

 

또한 봄을 맞이하는 미동산수목원에는 개나리, 진달래, 벚나무 등 다양한 꽃이 개화를 기다리고 있다.  

 

산림환경연구소 홈페이지 ‘꽃편지 나무 이야기’ 라는 코너에는 난대식물원, 다육식물원 등 아름답게 피어난 꽃을 사진으로 담아 소개하고 있다.

 

구경회 수목원관리팀장은 “수목원 시설 정비 등 봄을 맞이하는 준비가 한창“이라며 ”복수초 꽃말처럼 모든 분들이 코로나19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면 좋겠다” 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