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등산로의 새로운 시도, 새로운 이야기가 천하비경 베틀바위에서 펼쳐진다
- 8. 1.(토)부터 부분 개방, 산림자원을 활용한 스토리텔링으로 자연친화적 숲길 조성

[세계로컬핫뉴스] 베틀바위 산성길 1단계 구간 개방

김민석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7-30 16:19: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동해시=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 동해시와 동부지방산림청이 무릉계곡 숲길 안전관리 및 산림보호를 위해 공동산림사업으로 조성하고 있는 베틀바위 산성길(무릉계곡 관리사무소 ~ 두타산성 입구) 2.7㎞ 구간이 8월 1일부터 부분 개방한다고 밝혔다. 

 

 베틀바위 산성길은 “태고의 원시림, 휴휴(休休) 이승휴 사색의 길, 베틀릿지 비경, 소원의 길, 두타산성터와 박달계곡을 지나 용추·쌍폭포”로 이어지는 두타 비경으로, 이야기가 있는 공간으로 한창 조성 중이다. 

 

 시는 현재, 무릉계곡 관리사무소 ~ 박달계곡까지 총 4.7㎞의 등산로 구간 중 무릉계곡 관리사무소 ~ 두타산성 입구까지 2.7㎞에 대한 이정표 설치 등 부분 개방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이다.  

 

 베틀바위 산성길은 이번 부분 개방하는 베틀바위 코스에 이어 연내 마무리되는 수도골과 박달계곡 등산로가 완료되면 계곡을 따라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용추폭포·쌍폭포 등과 함께 아름다운 명소의 풍광을 즐기며 힐링 할 수 있는 대중적인 순환코스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무릉계곡 베틀바위

 

 시는 등산로 곳곳에 산재돼 있는 기암과 산림자원을 활용, ‘금강송 군락지 휴휴 명상 쉼터, 선조들의 삶의 지혜를 엿 볼 수 있는 숯 가마터, 오랜 기간 세찬 풍파를 맞으며 인고의 100여년의 세월을 겪어온 회양목 군락지, 보는 각도에 따라 선비·부엉이·미륵 등 여러 형상으로 달라 보이는 미륵바위, 베를 짜기 위해 실을 꿰었을 법한 바늘귀 바위 등’ 다양한 스토리를 탐방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억만 겁의 시간 동안 일반인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천하비경 베틀바위 풍광을 맘껏 즐기시길 바라며, 곳곳에 조성된 이야기를 통해서 마음속의 행복, 소원이 이루어지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민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