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한국기후변화연구원 강원 삼척시에 「마을 지킴이 드론운영」업무협약 체결

김민석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2-16 16:41: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강원도=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 한국기후변화연구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진행한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사업”의 일환으로 강원도 삼척시에 지속가능한 스마트에너지 혁신마을을 구축하였고, 마을 지킴이 드론의 확산과 운영효율화를 위해 삼척시, 삼척소방서, 삼척국유림관리소와 함께 드론 운영에 관련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업무협약은 공공 활용 목적의 드론 비행을 통해 수상안전과 산불 피해예방, 주민의 방범/보안 수준을 제고하여 지속적인 드론의 비행 및 운영을 통한 드론 비행의 성과관리를 진행한다. 

 

 강원도는 전체 면적이 82%가 산림으로 산불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이기에 열화상카메라를 부착한 드론으로 산불위험에 대해 미리 예방할 수 있으며 고령화된 지역의 실종자 수색에도 열화상카메라를 이용하여 실종자 수색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여름철에는 관광객들의 수상안전을 위한 해변 안전감시를 진행하여 관광객의 실종사고 및 입수사고 등 사전에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그동안 드론운영을 위한 인력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에서 적극적으로 드론을 활용하여 산불감시, 주민안전 및 수상안전에 대해 보다 체계적으로 드론을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기후변화연구원 에너지사업단 이현수 단장은 “본 업무협약을 통해 드론의 효율적인 운영뿐만 아니라 정부의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사업의 사례로 활용됨에 따라 농촌의 스마트화를 통한 주민들이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것”라고 말했다. 

 

 마을 지킴이 드론운영 협약을 통해 삼척시의 해안가와 국유림에 발생하는 피해를 예방하고 주민들의 방범 및 보안 수준을 제고하여 주민들이 더욱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민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