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부터 6박7일 동남아 4개국 아웃바운드 여행사 방문
12일 서울 명동에서 24개 인바운드 여행사 축제 설명회

[세계로컬핫뉴스] 눈과 얼음 없는 동남아에 화천산천어축제 세일즈

김민석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0-09 20:34: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화천군=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 화천군이 2019 화천산천어축제 해외 현지 마케팅에 시동을 걸었다.

 

화천군은 오는 28일부터 11월3일까지, 6박7일에 걸쳐 동남아시아 4개국, 12개 메이저 아웃바운드 여행사 순회 해외 홍보 마케팅을 실시한다.

 

화천군은 화천산천어축제가 5년 연속 국내 대표축제로 선정돼 내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글로벌 육성축제로 자동 지정됨에 따라 이번 해외 마케팅에 더욱 정성을 쏟고 있다.

 

최문순 화천군수를 비롯한 화천군의원, 글로벌 마케팅 담당 등 대표단은 2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떠나 타이완으로 향한다.

 

대표단은 여장을 풀 새도 없이 첫날 오후 콜라투어, 29일 동남여행사, 백위, 웅사, 희홍 여행사를 잇달아 방문할 예정이다.

 

이어 30일 말레이시아로 이동해 31일까지 GD 트래블, PYO 트래블, 애플 여행사로 발길을 옮긴다.

 

특히 백암산 특구와 관련해 말레이시아의 케이블카 벤치마킹에도 나설 계획이다. 

 

대표단은 11월1일 태국 저니랜드, 제고 트래블, 2일 홍콩 EGL 투어와 윙온 트레블 홍보까지 마치고, 3일 귀국한다.

 

화천군은 이들 MOU 여행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모객을 요청키로 했다.

 

한편, 군은 이에 앞서 오는 12일 서울시 중구 명동에서 해외 여행객의 국내 공급을 책임지는 24개 대형 인바운드 여행사 관계자 80명을 대상으로 2019년 화천산천어축제 설명회도 준비 중이다.

 

 

 

화천군은 주요 고객인 여행사 대표 등에게 축제 영상을 소개하고, 외국인 낚시터 운영계획도 설명하며 축제 세일즈에 나선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앉아서 오는 손님을 기다리기보다는 국내·외 가리지 않고 발로 뛰는 마케팅에 집중했던 것이 화천산천어축제의 성공비결”이라며 “내년은 글로벌 육성축제로 지정되는 만큼 화천산천어축제를 명성에 걸맞은 글로벌 겨울 이벤트로 키워 내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민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