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군 수리시설개보수 등 농업기반시설 47개소 정비에 252억원 투입

충북도, 2021년 농업생산기반 정비사업 본격 추진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1-13 21:49: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북도는 올해 농지, 농어촌용수 등의 자원을 효율적으로 이용해 농업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농업생산기반 정비 사업에 252억원을 투입한다.

 

농업생산기반 정비 사업은 ‘농어촌정비법’에 의한 농어촌용수 개발 등 농업생산기반 개량사업과 간척과 매립 등을 하는 농지확대 개발사업, 농업 주산단지 조성과 영농시설 확충 사업 등을 말한다.

 

사업 대상은 ▲시군수리시설개보수 17개소(51억원) ▲대구획경지정리 4개소(49억원) ▲밭기반정비 5개소(27억원) ▲소규모 배수개선 4개소(12억원) ▲가뭄대비 농업용수정비 8개소(10억원) ▲소규모 용수개발 1개소(5억원) ▲지표수 보강개발 8개소(98억원)로 총 47개소이다.

 

각 시군에서 마을 수요조사와 현지 조사를 통해 신청사업 중 호우·가뭄 등 재난안전 취약지역과 다수 주민 수혜정도 등을 검토해 사업을 선정했다.

 

도 관계관은 “신속히 사업을 추진해 농업인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고 호우·가뭄과 같은 재해로부터 안전한 영농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