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소방, 봄철 산악사고 안전대책 추진

김민석 / 기사승인 : 2022-04-01 11:51:52
  • -
  • +
  • 인쇄
- 최근 3년간 도내 산악사고 4천여건, 사상자 2,300여명 발생 -
- 체력에 맞는 등산 권장 / 설악산 인근 구조인력 전진배치 -

[강원도=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 강원소방본부(본부장 윤상기)는 산악사고 예방을 위하여「봄철 산악사고 안전대책」4월 4일부터 도내 30개 주요 등산로와 산악사고 빈발지역 등을 대상으로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등산로 주변 간이구급함 등 안전시설물 1,800여개를 점검하며, 안전사고 예방캠페인은 오미크론 확산을 감안하여 SNS, 홈페이지 등 비대면으로 실시한다.  

 

 

 또한 현장 구조능력 강화하기 위하여 국립공원관리공단 등 유관기관과 인명구조훈련을 통하여 공조체계 강화하며, 특히 등산객이 몰리는 주말에는 외설악, 내설악, 남설악 등 설악산 주변에 3개조 16명의 전문구조팀을 전진 운영배치 등 본격적인 산악사고 안전 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3년간(‘19년∼‘21년)간 도내 산악사고는 4,475건이 발생하여 2,333명(사망 61명, 부상 2,272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다.

 

- 사고원인별로는 낙상·추락 1,172건(26%)이 가장 많았고, 조난 518건(12%), 무리한 산행(근육경련 등) 514건(11%), 발목 접질름 410건(9%), 질병(가슴통증 등) 239건(5%), 약초버섯 등 채취 107건(2%) 순이다.

 

- 연령대별로는 50대 1,137명(25%)이 가장 많았고, 60대 902명(20%), 40대 394명(9%), 70대 358명(8%), 30대 215명(5%) 순이다.

 

- 발생 시간대별로는 14~16시 903건(20%)이 가장 많았고, 12~14시 850건(19%), 16~18시 780건(17%), 10~12시 627건(14%), 18시~20시 456건(10%), 8시~10시 339건(8%), 6시~8시 209건(5%) 등 순이다.
- 발생 지역별로는 인제 858건(19%)으로 가장 많았고, 춘천 416건(9%), 원주 334건(7%), 속초 321건(7%), 정선 298건(7%) 등 순이다.
 

 

○ 산악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으로는
    - 자신의 체력에 맞는 등산을 한다(8시간 이하 산행 권장)
    - 음주산행·단독산행은 하지 않는다.
    - 지정된 등산로를 이용하고, 위험한 곳은 피한다.
    - 산행 전 충분한 스트레칭 등 준비운동을 한다
    - 폭우나 기상 이변시에는 등산을 하지 않는다.
    - 비상식량, 여벌의 옷 등 기본 등산장비를 휴대한다. 

 

 박순걸 도 방호구조과장은“봄철을 맞아 본격적인 야외할동이 증가하고 있어 산악사고 안전대책을 통해 등산객 안전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등산객들도 안전한 산행을 위하여 안전수칙 준수에 만전을 기해 줄 것”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