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km 연초록빛 향연! 메타세쿼이아길 월드컵공원으로 오세요

이장성 / 기사승인 : 2022-05-20 11:52:06
  • -
  • +
  • 인쇄
- 20년의 공원 역사와 함께한 도심 속 700그루 메타세쿼이아 나무길
- 인생샷 남길 수 있는 데이트 코스(1.2km), 모래 놀이터와 트리하우스가 있는 가족 소풍 코스(1km)로 추천
- 5.26.(목)~6.24.(금)까지 방문객 대상 포토 프레임 제공
[서울=세계타임즈=이장성 기자] 걷기 좋은 계절, 바쁜 일상 속 춘천의 남이섬이나 담양까지 가지 않더라도 서울에서 만날 수 있는 연초록빛의 메타세쿼이아 길이 있다. 서울 마포구 소재 월드컵공원의 20년 역사와 함께하고 있는 700그루의 메타세쿼이아 길이 바로 그 길이다. 

▲ 하늘공원 아래 1.2km 메타세쿼이아길

 

 ‘메타세쿼이아’는 1940년대 중국 양쯔강 상류에서 발견되었는데 이전에는 화석으로만 발견되어 학회에 새로운 종으로 보고된 바 있다. 오랜 세월을 지나왔지만 본래 그대로의 형태를 갖고 있어 빙하시대를 견딘 ‘살아있는 화석’으로 유명한 나무이다. 나무 전체의 모양이 원뿔처럼 아름답고 귀족처럼 기품이 있으며 잘 자라 공원수로 많이 심었다고 한다.

    높이 35m까지 자랄 수 있는 큰 나무로 군집성이 좋아 아름다운 숲을 만들 수 있으며, 열매는 하나하나가 모두 다르게 생긴 입술 모양으로 독특하다.

 

 메타세쿼이아는 메타(meta)와 세쿼이아(sequoia)의 합성어로 메타는 그리스어와 라틴어의 접두어로 뒤(after)라는 뜻이며, 세쿼이아는 북미에 서식하는 세쿼이아 나무를 뜻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이후 야외 활동이 많아지고 있는 시기, 가까운 사람들과 함께 연초록빛으로 물든 월드컵공원의 2.2km 메타세쿼이아길 방문을 추천한다. 

▲ 유아숲체험원 1km 메타세쿼이아길

 

    월드컵공원의 메타세쿼이아길은 크게 두 갈래로 나뉜다. 하늘공원 아래 길게 뻗은 1.2km 코스와 난지천공원 유아숲체험원 내 1km 코스가 있다.

    1.2km 길은 흙길로 조성되어 있으며 곳곳에 벤치가 있어 산책이나 데이트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1km 길은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에게 좋은 나들이 장소가 될 수 있다. 모래 놀이터와 트리 하우스 그리고 동물 모양으로 만든 의자들이 배치되어 있다.

▲ 유아숲체험원 코스 모래 놀이터
▲ 유아숲체험원 코스 트리하우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는 월드컵공원의 메타세쿼이아길을 찾는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작은 이벤트를 마련했다. 5월 26일부터 6월 24일까지 연초록빛의 향연, 메타세쿼이아길을 찾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포토 프레임을 제공한다.

    포토 프레임은 하늘공원 삼거리 공원안내소로 문의하면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다.(운영시간 10:00~17:00)  
 

▲ 노을공원 야외 조각상(‘그림자의 그림자’)

 

  월드컵공원에는 하늘공원과 난지천공원의 메타세쿼이아길 외에도 ‘그림자의 그림자’ 등 야외 조각품을 감상할 수 있는 노을공원도 있다.

 오시는 방법은 월드컵경기장역(6호선)에 하차하여 1번 출구로 나오는 방법과 자가용 이용 시 난지천공원 주차장 또는 평화의공원 주차장(10분에 300원)을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메타세쿼이아길 이용 및 노을공원 조각상 관람 관련 자세한 사항은 서부공원녹지사업소 공원여가과(☎02-300-5542)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이용남 소장은 “월드컵공원의 메타세쿼이아길은 바쁜 일상 속 가까이에서 찾을 수 있는 도심 속 휴식공간”이라고 말했다. 이어 “메타세쿼이아길을 찾는 시민들이 도심 속 자연에서 연인, 가족 등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 따듯한 시간을 보내며 각자만의 인생샷을 담아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